뉴스홈 건강
         기사목록

지하수 이용 시설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학교·청소년수련원 등 47곳서 검출

편집부 기자    

지하수 식품용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식중독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해 1월부터 7월 말까지 학교 696곳과 청소년수련원 138곳 등 총 834곳 시설의 지하수 식품용수를 검사한 결과 47곳(5.6%)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사람의 장에서만 증식하는 특성이 있는데 1~2일의 잠복기를 거쳐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을 일으킨다. 주로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검사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곳은 학교 45곳과 청소년수련원 2곳으로 지역별로는 경남 15, 경기 14, 충남·충북 각 5, 경북 3, 전북 2, 부산·인천·강원 각 1곳에서 검출됐다.

현재까지 이들 시설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식약청은 노로바이러스 검출 시설에 시설 개·보수, 물탱크 소독, 물 끓여먹기, 익히지 않은 메뉴 자제, 위생관리 철저 등 식중독 예방을 위한 조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겨울철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기온이 낮아지는 9월부터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하수를 식품용수로 이용하는 시설에서는 ‘올바른 손씻기, 음식물은 속까지 충분히 익혀먹기, 물은 끓여먹기’ 등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키워드:노로바이러스,  학교,  검출, 

기사입력:2009-09-06 오전 2:39:28

편집부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규약 | 사이트맵 |
  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54번지 (월드컵북로 375) DMC이안상암 1단지 1007호 환경타임즈 TEL: (02) 2281-4114 ,793-8114 | FAX: (02) 2281-8131 envtimes@naver.com
  Copyright ⓒ 환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환경산업정보,식품의약저널,물환경관리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