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건강
         기사목록

서울시, 말라리아 환자 다시 증가

정세진 기자    

 
서울시는 최근 말라리아 환자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히고 인천, 경기, 강원도 등 22개 위험지역을 방문할 경우 말라리아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시의 올해 말라리아 발생 누계는 165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104명)58.7% 증가했다.(신고일 기준 2010.1.1~2010.8.7)

연도별 전국 말라리아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 2000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던 국내 말라리아 환자발생(현역군인 포함)은 2005년 1,324명, 2006년 2,021명, 2007년 2,192명으로 2007년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전년대비 8.5%의 증가를 보이다가, 2008년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1,017명으로 '07년 대비 53%의 큰 감소를 나타냈다.

2009년은 1,345명으로 증가, 최근 다시 말라리아 환자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연도별 서울시 말라리아 발생 현황을 보면, 서울시 발생률도 전국 발생률과 비슷한 챠트를 나타내고 있으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비교하면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말라리아 환자 발생 시기는 6월~9월에 집중되어 있으며, 전체 발생의 76.7%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에서 감염되는 말라리아는 중국얼룩날개모기 암컷에 의해 전염되는 삼일열 말라리아로 잠복기가 짧게는 7~14일, 길게는 12개월로 앞으로도 말라리아환자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에는 연천, 철원은 고위험지역, 강화, 파주, 김포, 일산서구, 동두천, 고성군 등이 위험지역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발생률이 증가한 것은 인천, 경기, 강원지역의 발생률이 전년 동기 대비 급격히 늘어난 영향으로 보고, 위험지역을 방문할 경우 말라리아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09년 기준 말라리아 위험지역 22개 지역은, 인천(강화군, 옹진군, 중구, 서구, 동구)

경기(연천군, 파주시, 김포시,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시 일산서구, 고양시 덕양구, 양주시, 의정부시, 포천시, 가평군, 동두천시)

강원(철원군, 화천군, 춘천시, 고성군, 인제군, 양구군)이다.

한편, 서울시는 말라리아 위험지역 인근 자치구(은평, 양천, 강서, 구로, 금천구)와 전년 동기 대비 발생건수 증가한 자치구는 모기 서식지 제거와 유충구제 및 성충구제 병행 등 특별방제 추진으로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폭우(2010.8.10)로 수해를 입은 은평구에 인근 5개 자치구(종로, 중구, 용산, 서대문, 마포구)에서 은평구 침수가옥 및 건물(400여 가구)와 주변지역에 대한 방역을 지원한 바 있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에 위험지역이나 해외 여행시 말라리아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 말라리아 예방수칙 등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강화하고 의료기관에는 발열환자를 진료하는 경우 말라리아를 염두에 두고 검진할 수 있도록 홍보하도록 하였다.

키워드:서울시,  말라리아, 

기사입력:2010-08-18

정세진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규약 | 사이트맵 |
  서울시 성동구 금호 1가 132-14 2F TEL: (02) 2281-4114 ,793-8114 | FAX: (02) 2281-8131 envtimes@naver.com
  Copyright ⓒ 환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환경산업정보,식품의약저널,물환경관리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