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정책
         기사목록

눈부신 걸작들이 홍콩의 겨울 하늘을 밝힌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홍콩 펄스 라이트 페스티벌',

편집부 기자    

 
조명 설치품 "Talking Heads"


홍콩 전역을 조명 작품 플레이그라운드로 탈바꿈

축제 시즌을 맞아 하늘과 나라 전체가 환하게 빛날 올겨울은 그 어느 때보다 홍콩 방문에 적절한 시기라 할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홍콩관광청(HKTB)이 주관하는 각종 축제가 2018년 11월 29일부터 2019년 2월 24일까지 펼쳐진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홍콩 최대 야외 조명 축제 2018 홍콩 펄스 라이트 페스티벌(Hong Kong Pulse Light Festival 2018)은 방문객들에게 놀라운 시각적 성찬을 선사할 것이다. 본 축제는 조명과 음악이 어우러진 기존의 '심포니 오브 라이트(A Symphony of Lights)' 행사를 한층 강화, 전세계 예술가들이 제작한 휘황찬란한 설치품과 예술적으로 눈부신 조명 디스플레이를 선보이며 올겨울 홍콩 전역을 환하게 밝힐 예정이다.

윈터 원더랜드
전세계 예술가들이 올겨울을 환하게 밝힐 조명 관련 설치품을 빅토리아 하버 곳곳에 선보이며 관람객들에게 매혹적으로 눈부신 경험을 선사하게 된다. 국제 라이트 아트 디스플레이(International Light Art Display) 행사는 전세계 각종 라이트 페스티벌에서 공개되었던 최고의 작품 14점과 더불어 현지 출신 예술가들이 홍콩을 상징으로 삼아 제작한 4점의 작품을 함께 공개한다. 이를 통해 홍콩 전역은 인터랙티브 라이트 아트 플레이 그라운드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밤하늘을 수놓다
빅토리아 하버 인근에서 펼쳐지는 세계적 라이트쇼인 '심포니 오브 라이트' 심야 조명쇼는 다가올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더욱 풍성하게 밝혀줄 것이다. 사전에 지정된 날 저녁마다 펼쳐질 올해 합동 공연과 옥상 불꽃놀이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빌딩이 참여, 축제 시즌을 화려하게 장식하게 된다.


서로 다른 크리스마스 트리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트리를 예술적 시각에서 재해석한 작품이 대관람차 인근에 설치된다. 프랑스 예술 작품 제작팀인 1024 Architecture의 "XTree"는 나뭇가지들을 상징하는 금속 재질 스캐폴딩을 음악에 맞춰 움직이는 각종 조명 장식으로 정교하게 꾸몄다. 한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기 위해 대표적 명소인 황후상 광장에는 홍콩을 상징하는 전통적 형태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마련되어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이밖에도 다양한 행사가 각 명소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축제 시즌 이벤트와 야간 관광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축제 시즌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각종 행사를 통해 방문객들은 홍콩에서 잊지 못할 시각적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키워드:

기사입력:2018-12-08 오후 6:03:11

편집부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저작권 규약 | 사이트맵 |
  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54번지 (월드컵북로 375) DMC이안상암 1단지 1007호 환경타임즈 TEL: (02) 2281-4114 ,793-8114 | FAX: (02) 2281-8131 envtimes@naver.com
  Copyright ⓒ 환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환경산업정보,식품의약저널,물환경관리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