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정책
         기사목록

한강하구습지 DMZ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편집부 기자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 이하 ‘한강청’)은 한강하구습지의 생태가치와 남북분단 역사의 의미를 결합한 DMZ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생태체험 프로그램은 한강청 주관, 한국생태관광협회 주최로 5개월에 걸쳐 총 5회 진행되었고, 한강청, 한국생태관광협회 홈페이지 참가모집을 통해 초·중·고학생, 가족단위 단체 등 수도권 거주자 대상(200명)으로 체험을 진행하였다.
한강하구습지는 동아시아-대양주간 철새도래지로 재두루미·큰기러기·개리 등 천연기념물 또는 멸종위기종의 최대 월동지이며,
60년 이상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로 출입제한, 개발사업의 억제 등으로 생태계교란이 최소화되어 생태적 가치가 우수한 지역이다.
생태체험 프로그램은 DMZ의 생태가치와 남북분단의 생생한 역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공릉하천, 임진강변 생태탐방로를 따라 걷는 트래킹코스를 시작으로 한강하구습지, 율곡습지공원에서 재두루미, 백로, 해오라기 등 철새와 억새풀 등 자연 환경을 체험하고
민통선마을(해마루촌) 임진각, 통일전망대에서는 남북한 분단의 역사도 함께 체험하도록 하였으며,
지역출신 자연환경해설사가 지역의 역사와 유래, DMZ 동·식물의 가치 등을 생생하게 해설함으로써 볼거리와 이해도를 높혔다.
한강유역환경청은 내년에도 남북화해 시대에 발맞춰 한강하구습지와 DMZ 생태·역사를 연계한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강하구 습지와 DMZ 자연환경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외국인 교환학생, 다문화가정 및 소외계층 참가를 확대한다.
나정균 한강청장은 ”생태적 가치가 우수한 지역을 지속적으로 발굴, 역사·문화·자연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여 민통선 지역 홍보와 소득증대에도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키워드:

기사입력:2019-01-24 오후 2:54:31

편집부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54번지 (월드컵북로 375) DMC이안상암 1단지 1007호 환경타임즈 TEL: (02) 2281-4114 ,793-8114 | FAX: (02) 2281-8131 envtimes@naver.com
  Copyright ⓒ 환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환경산업정보,식품의약저널,물환경관리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