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2일 오전 서울대 병원으로 문병 차 찾아온 4당 원내대표들에게 다시 대화 강조

유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2일 오전 서울대 병원으로 문병 차 찾아온 4당 원내대표들에게 다시 대화 강조

지금은 거센 파도가 몰려오고 있는 세계사적 격변기임. 우리 내부의 싸움에 매달리고 있을 때가 아님. 내년 총선에서 누가 당선 되느냐도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함. 구한말처럼 바람 앞 등불 같은 상황. 이를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젖 먹던 힘까지 보태도 모자람.

이럴 때일수록 자주 만나야함. 패스트트랙 지정은 끝이 아니고 시작일 뿐임. 역지사지의 자세로 대화하고 토론해야함. 이번 국회 상황에서 승자도 없고 패자도 없음. 다시 원점에서 시작해야 함. 거듭 협치를 강조하지 않을 수 없음.

물론 냉각기를 갖고 성찰의 시간도 필요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은 다시 열려야 함

키워드:

기사입력:2019-05-03 오전 10:30:19

유철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54번지 (월드컵북로 375) DMC이안상암 1단지 1007호 환경타임즈 TEL: (02) 2281-4114 ,793-8114 | FAX: (02) 2281-8131 envtimes@naver.com
  Copyright ⓒ 환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환경산업정보,식품의약저널,물환경관리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