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 수석전문위원실 워크숍」 개최

유철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수석전문위원실이 “「인성교육진흥법」 시행 4주년 현황 점검 및 향후 논의사항 제언”, “2018년 12월 비리사학 재산귀속 관련 사립학교법 개정과정 조명 - 법률안의 위헌성 해소를 중심으로 -”라는 주제로 6월 5일(수)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입법조사처 대회의실(국회도서관 421호)에서 직원 워크숍을 개최했다.

○ 제1세션 주제 “「인성교육진흥법」 시행 4주년 현황 점검 및 향후 논의사항 제언”은 교육위 안병후 입법조사관이 발제를 맡았고, 교육부 민주시민교육과 남하린 사무관, 한국교육개발원 민주시민교육연구실 이쌍철 실장이 토론에 나섰다. 안병후 조사관은 “일단 입법이 되고 난 후, 사후적으로 그 시행 현황을 점검하는 등의 노력은 부족한 상황인데, 인성교육진흥법은 시행 4주년을 맞이하여 그 시행 현황을 살펴보고 향후 논의사항을 살펴보는 것은 입법자에게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고, 전문위원실의 역량을 제고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하고, 「인성교육진흥법」의 시행현황과 제20대 국회에서 발의된 관련 개정안의 내용 등을 바탕으로 인성교육진흥법에 대한 입법적정책적 논의사항을 제시하였다.

○ 제2세션 「“2018년 12월 비리사학 재산귀속 관련 사립학교법 개정과정 조명 - 법률안의 위헌성 해소를중심으로 -”는 교육위 정재룡 수석전문위원이 발제를 맡았고, 교육부 사립대학정책과 손민효 사무관, 국회 입법조사처 조인식 입법조사관이 토론했다. 정재룡 수석전문위원은 “개정 사립학교법은 사학비리를 척결하기 위하여 비리사학의 재산권에 일정한 제한을 가한 조치로서 그 의미가 크다”며 “다만, 사립학교 재산권에 대한 공익적 차원의 제한을 가하더라도 그 수준에 대해서는 여·야 간의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급격한 변화보다는 점진적 개선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이 법안은 쟁점 법안이어서 전문위원이 나서기 쉽지 않았다. 그러나 쟁점법안이어도 전문위원이 찬반의견을 절충하여 합리적 대안을 제시할 수 있다면 그 역할을 감당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언급하며, 입법심사 과정에서의 국회 전문위원실의 면밀한 역할수행이 있어야함을 강조하였다.

키워드:

기사입력:2019-06-12 오전 3:03:48

유철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제 호 : 환경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다07861 | 등록일 : 2007-12-03 | 발행처 : 환경타임즈 | 발행·편집인 : 유 철 | 제 호 : 인터넷 환경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00470 | 등록일 : 2007-12-11 |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 이상무 기자| 기사배열책임자 : 이상무 기자| 제보메일 : envtimes@naver.com주 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75, 1007호 (상암동, DMC이안상암 1단지) | 대표전화 : 02-2281-4114(010-8997-5074)
환경타임즈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환경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이메일 envtime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