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정책
         기사목록

학교 구성원의 총의를 외면하는 것이 바로 이사회의 독선이다!

총장후보 선임 과정을 명백히 밝힐 때까지 촛불을 들 것이다!

편집부 기자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총장후보 선거는 시작부터 끝까지 미숙한 일처리로 학교 안팎으로 파열음을 내고 있다. 언론에서도 이사회의 전횡을 규탄하는 학내 모임을 잇달아 보도하고,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나서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하고, 급기야 촛불집회까지 개최하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그것을 목격하고 있는 우리 교수진들은 학교가 더 이상 혼란에 빠져서는 안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총장 선거가 교내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진상 규명이 요구되는 문제의 책임은 전적으로 이사회의 독선적인 진행에 있었음을 지적한다.

현재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을 보라! 3위 후보가 최종 선정되었으면 어떤 연유로 1위와 2위 후보를 제외하게 되었는지, 최소한의 설명을 해달라는 것 아닌가! 이사회는 단지 “이사회 권한이며 절차상 하자”가 없다는 말만으로 학교 구성원들의 인정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명확한 사유를 밝히기가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 침묵할수록 의혹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이사회는 명심해야 할 것이다.

문제는 당초 확정된 일정을 변경하면서부터 야기되었다고 본다. 5월 25일 정책발표 청취, 5월 26일 투표를 진행했으면 이렇게 혼란을 야기하지 않았을 것이다. 왜 갑자기 논문 검증을 제기하면서 6일이나 총장 선출을 미루었나? 그리고 그 과정에도 석연찮은 부분이 한 두가지가 아니라는 것에 우리 교수진은 주목하고 있다.

한 예를 들자면, 총장추천위원회가 최계운 후보와 박인호 후보의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고 밝혔는데 그 결과가 이사회에 제대로 전달되었는가? 이사진은 이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독선 아니면 책임회피라고 할 수밖에 없다.

학생들은 “학내 민주주의가 죽었다”고 선언했다. 오죽하면 국민청원에 “제4공화국 시절 체육관 선거를 보는 것 같다”고 했을까. 이런 말을 들으면서 우리 교수진도 목소리를 내지 않을 수 없다. 이사회가 총장선임 과정을 명백히 밝힐 때까지 촛불은 타오를 것이다.

130만 인천시민의 지지와 성원으로 국립대학법인이 된 인천대는 우리나라 민주화 역사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는데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

잇단 언론 보도로 시민들도 인천대 총장 선거에 주목하고 있다. ‘동네 주민자치위원장도 직선제로 뽑는데 대학 총장 선거가 몇 명 이사진의 결정에 좌우되냐’는 말도 들린다.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는 국립대학법인을 만든 주인공으로서의 권리로 존중되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외부 단체에서 정치적 문제로 몰고 가려고 하는 움직임에 대해선 엄중히 경고한다. 편가르기식 근거없는 비판은 정치적 야합이 이사회의 뜻이었다는 것을 세상에 드러내는 작태일 뿐이다.

이사회에서는 이미 교육부에 총장 선임 결과를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 향후 불러올 파장을 전혀 생각지 않고 ‘밀어붙이면 된다’는 식의 강행이 바로 이사회의 민주주의 훼손이고 독선이다.

최계운 후보쪽에서는 이번 총장 선거 결과에 대해 가처분신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교육부에서는 최소한 이에 대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라도 임명 제청을 보류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이번 사태의 본질이 무엇인지 진상 조사를 해야 한다.

지금은 시민민주주의시대, 참여민주주의시대다. 이사회가 ‘절차상 하자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밀어붙이기식으로 강행하는 것은 구시대의 적폐다! 학생들과 인천시민들의 희생으로 쌓아온 인천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 교수진의 입장임을 천명한다.

2020년 6월 17일

인천대학교의 미래를 걱정하는 교수들의 모임 (류인모 교수 외 182명)

키워드:

기사입력:2020-06-17 오후 9:00:03

편집부 기자 [envtimes@naver.com] [저작권자(c)환경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타임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고객센터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사이트맵 |
  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1654번지 (월드컵북로 375) DMC이안상암 1단지 1007호 환경타임즈 TEL: (02) 2281-4114 ,793-8114 | FAX: (02) 2281-8131 envtimes@naver.com
  Copyright ⓒ 환경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환경산업정보,식품의약저널,물환경관리연구소